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北정권 붕괴땐 필요조치…韓, 사드 신중히 다뤄달라"(종합)

(워싱턴·마카오=연합뉴스) 심인성 최현석 특파원 = 중국 국방부는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 국가 안보를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런궈창(任國强)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의 정권 붕괴에 대비한 비상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런 대변인은 중국이 국가 안보와 주권 수호를 위해 안보 여건상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중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피살된 이후 대규모 남민 유입 가능성을 막기 위해 북·중 접경 지역에 군 병력을 증파했다는 최근의 홍콩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는 또 중국이 북한에 대한 그간의 정책 기조를 유지해왔다면서 관련 당사국들에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다.

런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안정 유지와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분쟁 해결이라는 목표에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서는 국가 안보와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기존의 반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사드의 한국배치를 위한) 미국과 한국의 움직임은 역내 전략적 균형과 중국·러시아를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 전략적 안보이익에 중대한 해를 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런 대변인은 "중국은 한국 측이 인민해방군과 한국군 간의 군사관계에서 이룩한 성과를 중시해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에 직접적인 근심을 불러일으키는 현안들을 신중히 다뤄주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중국군은 필요한 태세를 갖출 것이며, 결연히 중국의 안보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중 사드배치 갈등(CG)
한중 사드배치 갈등(CG)[연합뉴스TV 제공]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