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세계 3억2천만명 우울증…10년새 18% 증가

송고시간2017-02-24 02:19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전 세계 인구 4%에 해당하는 3억2천200만명이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노인, 여성, 청소년 등이 특히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23일(현지시간) 밝혔다.

WHO는 2015년 기준으로 집계한 우울증 인구가 2005년보다 18.4% 증가했다며 인구 증가뿐 아니라 기대 수명이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우울증으로 인한 각종 부작용은 삶의 후반기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여성 5.1%, 남성 3.6%인 우울증 환자 비율은 노년층에서 각각 7.5%, 5.5%로 높아졌다.

노년층에서 우울증 환자 비율이 높아지기는 하지만 청소년과 출산을 앞둔 여성, 첫 아이를 낳은 지 얼마 안된 산모 등도 위험군에 속했다.

우울증 연구를 맡은 댄 크리스홀름 박사는 "아이들에게도 사회적으로 작용하는 강박감이 커지는 만큼 교사와 심리학자들이 삶을 살아가는 기술을 가르쳐야 한다. 이제는 우울증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할 때다"라고 지적했다.

우울증은 빈곤, 실업, 배우자 사망, 육체적 질병과 약물 남용 등이 주원인이었다.

크리스홀름 박사는 우울증 등으로 매년 80만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끔찍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선진국에서는 남성이, 저소득 국가에서는 여성이 수가 많다고 말했다.

우울증으로 인한 경제 손실 규모도 매년 1조 달러(한화 1천113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질병 등이 수명에 미치는 영향을 적용해 장애보정 수명을 산출할 때 우울증은 다른 질병들보다 높은 7.5%의 비율을 차지했다.

[PA wire=연합뉴스]

[PA wire=연합뉴스]

minor@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