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힘겹게 재개한 시리아 평화회담 초반부터 회의론

송고시간2017-02-23 23:20

과도체제 구성 초점 실효성 의문…"적대행위 중단에 노력해야" 지적도


과도체제 구성 초점 실효성 의문…"적대행위 중단에 노력해야" 지적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6년간 30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시리아 내전을 끝내려는 평화회담이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재개됐지만 시작부터 비관적인 전망이 드리우고 있다.

이번 회담에서는 서방이 테러 조직으로 지목한 극단주의 반군은 배제돼 이들의 독자 행동을 제어할 방법이 마땅치 않은 데다 개헌·과도체제 구성 등 민감한 현안이 의제로 거론돼 시리아 정부가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도 작다.

시리아 정부는 바샤르 알 자파리 유엔 시리아 대사가 대표단을 이끌고 있고 반군 측은 시리아국민협의회(SNC) 소속 나스르 하리리가 새 얼굴로 전면에 나섰다.

하리리는 2011년 내전이 격렬하게 벌어졌던 다라 지역에서 심장 전문의로 일했고 20여 차례나 구속됐다가 시리아를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유엔이 적대적 행위를 중단하는 포괄적 의견일치를 끌어내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지적하는 반면 유엔은 2015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2254호를 바탕으로 유엔이 주도하는 중립 과도체제를 구성하려 하고 있다.

유엔의 안은 내전 기간 발생한 수많은 희생과 관련해 아사드 정권의 책임을 물어야 하는 문제와 직결돼 있어 쉽게 협상 테이블에 올릴 수 없는 의제이기도 하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22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에서 시리아 사태의 돌파구를 기대하지 않는다"고 솔직한 의견을 피력했다.

이번 회담이 진지한 논의로 이어질 수 있는 다음 회담을 위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말도 덧붙였다.

미국 민간 싱크탱크인 랜드연구소의 제임스 도빈스 선임연구원은 AP통신 인터뷰에서 "이번 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결론을 낼 수 없는 시리아의 미래에 대한 논의보다 적대 행위 중단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적대적 행위의 전면 중단이라는 성과만 내도 이번 회담은 성공했다고 볼 수 있지만 회담 후에 교전이 계속된다면 결국 실패한 회담이 되고 말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끝나지 않는 시리아 내전
끝나지 않는 시리아 내전

23일(현지시간) 시리아 남부 다라에서 공습이 있은 후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