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대통령 탄핵보단 하루빨리 하야…자진사퇴 거래는 안돼"

송고시간2017-02-23 22:22

"경선 2위 예상, 1위는 文…결선은 연합정권 잘 만들 제가 유리"

"안희정, 부패 기득권의 선의보다 국민의 선의 먼저 봐야"

이재명, '개성공단 재가동할 것'
이재명, '개성공단 재가동할 것'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비엔비타워에서 열린 촛불혁명 실현 공약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2.2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23일 "박근혜 대통령은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국민의 신임을 잃었기 때문에 탄핵보다는 하루빨리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나와 '대통령 하야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시장은 '자진하야가 옳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하루라도 빨리"라고 답했다.

이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자진 하야설에 대해 "정치적 주장"이라고 일축하고, 안희정 충남지사가 "정치적으로 이미 대화하고 타협할 시간은 지났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과 대비된다.

이 시장은 그러나 "자진사퇴가 책임을 면하는 거래수단이 돼서는 안된다. 형사처벌을 면제해 달라거나 그런 거래는 받아들여서는 안된다"며 "대통령이라는 높은 지위를 누렸기에 더 강력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구속되는 모습은 보수 재단결의 계기가 돼 야권에 불리할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정치적 이해가 아닌 원칙"이라며 "무죄추정의 원칙도 있지만 사실이 명백하지 않나. 법적인 판단은 책임을 묻기 위한 절차이고, 나라의 주인인 국민은 주권자로서 단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내 경선 구도에 대해서는 "1위가 목표지만 현실적으로는 2위 정도를 할 것 같다"며 "1위는 압도적 세력과 유산을 가진 문 전 대표"라고 예상했다.

그는 대신 "결선투표에 가면 한번 안 찍은 후보는 다시 투표해도 찍지 않는 '천장효과'가 작동할 것"이라며 "야권 연합정권을 만들 사람을 고를 텐데, 제가 가능성 측면에서 훨씬 더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와 저는 정경유착이나 경제 기득권 문제 등을 통제할 능력과 의지에서 확연히 구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지사에 대해서는 "꺾어야 한다"면서 "왜 하필 (안 지사는) 부패 기득권자의 선의를 따졌는지 모르겠다. 국민의 선의나 주권자의 선의를 먼저 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가 '선의'와 '분노' 등을 언급하며 논란이 벌어진 것에는 "왜 선의와 분노밖에 없나. 상식이 있지 않나"라며 "분노가 해결되면 열망으로 바뀐다. 그런 저는 선의보다 분노에 가깝다"라고 말했다.

경선 홍보전략에 대해서는 "상품을 쇼윈도에 예쁘게 놔두는 경우도 있고 창고에 넣어놓고 '찌라시'로 홍보하는 일도 있다"며 "찌라시로 홍보하는 수준인 저는 상당히 억울하다. 그러나 국민이 잘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정당인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