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대 이사회, 새 이사진 구성 논의 미뤄(종합)

송고시간2017-02-23 22:16

차기 이사회 공백 길어지면 임시이사 체제 전환 가능성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임기만료를 이틀 앞둔 조선대학교 이사회가 차기 이사진 구성 논의를 미뤘다.

조선대는 23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어 올해 예산과 교원 임용 등 29개 안건을 심의했다.

이사회는 최대 현안인 차기 개방이사 선임안에 대해서는 별다른 진척 없이 회의를 종료했다.

조선대 이사회는 학내 구성원이 개방이사추천위원회에서 선출한 개방이사 3명, 구재단 측 인사 3명, 교육부와 학교 측 인사 3명 등 9명으로 구성된다.

현 이사회는 오는 25일로 3년 임기가 끝나는데 새로운 이사회가 꾸려지려면 개방이사 선임과 교육부 승인이 선결 과제다.

조선대는 교수·직원·총동창회로 구성된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와 법인 이사회 간 이견으로 개방이사 추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사회는 지난달 초 개방이사추천위원 5명을 선임해 대자협에 통보했다.

대자협은 이들 5명이 편중된 인사라며 개방이사 추천권 위임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다.

조선대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 공문을 통해 25일까지 차기 이사진을 선임하지 못하면 현 이사회에 대해 임원 취임 승인 취소 등을 조처하겠다고 알렸다.

이사회 공백이 길어지면 교육 당국은 임시이사 파견까지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대는 1988년 박철웅 전 총장 일가가 물러난 후 2009년 말 21년 만에 임시이사 체제를 종료하고 정이사가 선임됐다.

학내 반발 등 우여곡절 끝에 2010년 1기 이사회가 출범했지만 학내 갈등이 계속됐다. 2014년 2기 이사회가 구성됐지만, 학교 자치기구들이 원했던 '구 경영진 완전 축출'에는 실패해 학내 갈등이 이어져 왔다.

조선대 관계자는 "내일이라도 임시이사회가 다시 열릴지 현재로써는 알 수 없다"며 "임기를 마친 이사회가 긴급사무처리권 발동으로 학내 중요 현안을 처리한 사례가 있다. 교육부가 이번에는 어떤 결정을 내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