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고래 체험 공원은 돌고래의 무덤? 3년간 6마리 폐사

송고시간2017-02-23 21:27

(거제=연합뉴스) 김동민 박정헌 기자 = 울산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지금껏 돌고래 6마리가 죽은 것으로 밝혀져 동물 학대 논란이 생긴 가운데 거제의 한 돌고래 체험시설에서도 돌고래 수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23일 드러났다.

돌고래
돌고래

[연합뉴스 DB]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국내 최대의 돌고래 체험 공원인 경남 거제의 한 체험시설이 개장한 뒤 이곳에서 지금까지 돌고래 총 6마리가 폐사했다.

2014년 4월에 개장한 이 시설은 2013년 13마리, 2014년 7마리 등 두 차례에 걸쳐 돌고래 총 20마리를 수입했다.

이후 이곳에서 2015년 2마리, 2016년 3마리, 2017년 1마리 등 총 6마리의 돌고래가 죽었다.

이와 같은 보고를 시설 측으로부터 받은 낙동강 청은 내달 2일 민간단체와 함께 폐사 원인 등에 대해 합동점검을 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9일 '동물 학대' 논란에도 일본에서 수입이 강행된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전시용 돌고래 2마리 중 1마리가 수입 5일 만에 폐사하면서 비난 여론이 거세졌다.

동물보호단체들은 모두 예견된 결과라며 돌고래 방류 등을 주장하며 돌고래 수입과 사육 정책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환경부는 사육시설 개설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실, 동물보호단체 등과 함께 전국 돌고래 체험시설을 합동 점검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민관합동점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식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현재 전국의 돌고래 체험시설은 서울 2곳, 제주 3곳, 울산 1곳, 여수 1곳, 경남 1곳 등 총 8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