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꼴찌 반란' OK·도로공사, 봄배구 도전 팀에 고춧가루(종합)

송고시간2017-02-23 21:52

'모하메드 트리플 크라운' OK저축은행, 한국전력 꺾고 4연패 탈출

도로공사는 현대건설 꺾고 4연승

득점에 성공한 OK저축은행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득점에 성공한 OK저축은행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남녀 프로배구 꼴찌팀이 포스트시즌 경쟁에서 갈 길이 바쁜 팀에 나란히 고춧가루를 뿌렸다.

OK저축은행은 23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한국전력에 세트 스코어 3-2(25-23 23-25 24-26 25-16 15-11)로 힘겹게 승리했다.

외국인 주포 모하메드 할 하치대디가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46득점(종전 37점)을 올리고 처음으로 트리플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 공격 각 3개 이상 성공)까지 달성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모하메드는 이날 후위공격 17개, 블로킹과 서브 3개씩을 성공했다.

송희채가 12점, 강영준도 10점을 거들었다.

최근 4연패에 빠졌던 최하위 OK저축은행은 연패 사슬을 끊고 시즌 6승(26패)째를 챙겼다.

3위 한국전력은 최근 3연패에 빠졌다.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쳐 승점 53(19승 13패)으로 4위 우리카드(승점 51·16승 16패)에는 겨우 2점 차로 앞서게 됐다.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현대캐피탈(승점 56·19승 12패)에는 3점 차다.

1세트는 결정적인 두 개의 블로킹으로 OK저축은행이 가져갔다.

20-20에서 한국전력 서재덕의 서브 범실로 앞서간 OK저축은행의 아르파드 바로티의 후위 공격을 송희채가 가로막은 데 이어 전광인의 오픈 공격마저 이민규가 블로킹으로 떨어뜨려 23-20으로 달아났다.

2세트도 막판까지 접전이 펼쳐졌으나 이번에는 한국전력이 웃었다.

23-23에서 바로티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포인트에 먼저 다다른 뒤 모하메드의 오버네트 범실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이 과정에서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이 세터 이민규의 오버네트라는 조선행 주심의 지적에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가 모하메드의 오버네트에 대한 판독이 이뤄지자 강하게 항의하는 바람에 경기 진행이 잠시 지연됐다.

3세트는 듀스까지 이어질 만큼 더 치열했다.

결국 24-24에서 바로티의 후위 공격은 대각으로 상대 코트에 꽂힌 반면 모하메드의 직선 백어택은 코트를 벗어나 희비가 엇갈렸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방심한 듯한 한국전력에 4세트를 수월하게 가져오며 5세트로 승부를 몰고 갔다.

모하메드와 송희채의 블로킹 등으로 3-0까지 앞서 나간 OK저축은행은 11-10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모하메드의 후위공격 성공에 이어 바로티의 백어택 범실로 13-10으로 달아나 승리를 굳혔다.

한국도로공사의 힐러리 헐리가 강스파이크를 때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도로공사의 힐러리 헐리가 강스파이크를 때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홈팀 한국도로공사가 역시 '봄 배구'를 바라는 현대건설과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2 22-25 17-25 25-19 15-11)로 승리했다.

힐러리 헐리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1득점을 올리고 배유나(19점), 정대영(16득점), 고예림(11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등 도로공사의 주전들은 고른 활약을 펼쳤다.

비록 최하위임에도 최근 상승세를 탄 도로공사는 현대건설까지 누르고 올 시즌 팀 최다인 4연승을 거뒀다.

특히 연승 기간에 포스트시즌 진출의 마지노선인 3위 자리를 노리는 KGC인삼공사를 두 차례나 제압한 데 이어 현대건설마저 눌렀다.

이날 패배로 승점 1을 보태는 데 그친 3위 현대건설(승점 38·13승 13패)은 4위 KGC인삼공사(승점 36·12승 14패)에 2점 차로 앞서게 됐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