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이르면 3월 미래전략실 해체한다

쇄신안 마련 빨라질 듯…'이사회 의결' 기부금 액수도 하향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삼성그룹은 이르면 3월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미전실)'을 해체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2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작년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약속한 대로 미전실을 반드시 없앨 것"이라며 "시기는 이미 밝힌 대로 특검 수사 종료 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수 특검팀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수사 기간 연장을 수용하지 않으면 오는 28일로 활동을 종료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삼성은 이 부회장이 수감 중이더라도 3월에 미전실 해체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하지만 특검 수사가 한 달간 연장되면 미전실 해체 작업은 그만큼 순연된다.

미전실 해체가 3월중 이뤄질 경우 삼성의 쇄신안 발표 속도도 그만큼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미전실 해체 이후 계열사별로 자율경영과 이사회 활동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간 미전실이 담당했던 계열사 간 업무조정, 경영진단, 채용, 인수합병(M&A) 기능은 삼성전자·생명·물산 등 3대 주력 계열사로 분산 이전될 전망이다.

그룹 공통의 사안에 대해서는 계열사 CEO(최고경영자) 회의 등을 통해 풀어나갈 예정이다.

미전실은 전략팀, 기획팀, 인사지원팀, 법무팀, 커뮤니케이션팀, 경영진단팀, 금융일류화지원팀 등 7개 팀 편제로 이뤄져 있다. 각 계열사에서 파견된 임직원 200여 명이 근무한다.

미전실이 해체되면 이들은 원래 소속됐던 계열사로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

재계 일각에서는 최지성 실장(부회장)을 비롯해 미전실에 소속된 임원 수가 60여 명에 달한다는 점을 들어 미전실 해체 작업이 계열사 사장단 및 임원 인사와 연동돼 이뤄질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연말부터 미뤄져 온 삼성 임원 인사가 이르면 3월 단행될 가능성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은 향후 정경유착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는 목적에서 일정 액수 이상의 기부금 등을 낼 때 반드시 이사회의 의결을 거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005930]는 현재 500억원 이상의 후원금 등을 낼 때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사회 의결이 필요한 기부금ㆍ후원금 액수가 하향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내에서는 최소 10억원까지도 이사회 승인을 받도록 하는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다.

삼성은 삼성물산[028260]과 제일모직 합병으로 인한 국민연금과 소액주주의 손실 주장과 관련, 사회공헌 차원의 보상책을 내놓는 방안도 다각도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08년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의 실명 전환 후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1조 원을 사회에 환원하는 방안 등도 이르면 내달 중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 이르면 3월 미래전략실 해체한다 - 1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