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대권주자 "직권상정해서라도 특검 연장" 한목소리

송고시간2017-02-23 18:59

문재인 "특검연장 안하면 국민 배신" 이재명 "다른 선택지 없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소속 대권주자들은 23일 한목소리로 오는 28일로 종료되는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에 필요하다면 국회의장 직권으로 특검 연장안을 상정해 국정농단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영천시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기간 연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을 비판하고 "직권상정을 해서라도 특검을 연장해야 한다는 게 국민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정치권이 특검 연장에 합의하지 못하는 것은 국민의 일치된 마음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여의도 민주당 당사 방문 후 기자를 만나 특검 연장안 본회의 처리가 무산된 것을 두고 "청와대가 실질적으로 수사를 방해하는 꼴이 됐다"며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국회는 특검 연장에 합의해달라"고 촉구했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야당의 정치인으로서 직권상정을 해서라도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황 권한대행은 반드시 국민의 뜻에 따라 특검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며 "국민이 주는 선택지에 특검 연장 외 다른 안은 없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여야가 특검 연장법안 상정에 합의하지 못하면 국회의장이 결단해 직권상정하는 게 헌법상 의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한양대 창업보육센터에 들렀다가 기자들을 만나 "국회가 특검 연장법안을 직권상정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수사할 사안이 많이 남았는데 특검이 종료되면 사건의 실체를 규명할 수 없다"며 "특검 수사기간 연장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