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하야론에 "대화·타협 시간 지났다…헌법절차대로 진행"

송고시간2017-02-23 18:38

"낡은 이념으로 선거치러 朴대통령 당선…'좌파·빨갱이' 낙인정치 끝내야"

지지율 하락에 "꾸준히 소신대로 뚜벅뚜벅 걸어가겠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3일 범여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박근혜 대통령 하야론과 관련해 "정치적으로 이미 대화하고 타협할 시간은 지났다. 헌법절차는 헌법절차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한국여성정치연맹 등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대통령 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우리가 선거, 헌법이 정한 민주주의 절차에 따라 단결하고 그 이전에 정치라는 과정을 통해 대화할 뿐이지, 선거나 헌법절차에 들어가면 그 결과에 승복해 단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선한 의지' 발언 파동을 감안한 듯 야권 주자로서 선명성을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왔다.

다만 전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탄핵 기각이 승복하겠는가'라는 질문에 "국민의 상실감을 생각하면 '당연히 존중해야죠'라고 하기는 어렵다. '예'나 '아니오'로 말할 성질의 것이 아니다"고 답했던 안 지사는 이날은 '선거나 헌법절차에 대한 승복'을 강조했다.

안 지사는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하야를 논의하기는 늦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물론 그렇다. 헌재의 실질적인 심의와 최종 결론이 임박해 있다. 지금 상태에서 다른 정치적 논의를 하는 건 이미 때가 지났다"며 "우리는 헌재와 헌법에 절차 따라 결론이 나면 국민은 민심에 따라 심판 해주시리라 보고, 그리 결론이 나면 국민은 하나로 힘 모아주실 거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그는 헌재 결정과 관련, "특검 수사와 청와대의 실질적 수사 거부, 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압도적 국회의 (탄핵안) 의결을 생각하면 헌재 판결도 이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안 지사는 토론회에서 "우리가 근절시켜야 할 적폐의 고리를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끊고, 차기 정부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힘찬 걸음을 내디뎌야 한다"며 "마지막까지 힘을 모아 촛불광장의 민심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전진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대한민국 선거를 규정하는 근원이 되는 두 가지 축을 확실히 끌어내자. 낡은 이념의 전선을 갖고 그 이념을 근거로 야당을 향해 '종북좌빨'이라고 공격하는 낡은 정치전선을 끝내야 한다"며 "야당 인사들과 민주주의 지도자들에게 더이상 '좌파', '빨갱이'이로 낙인 찍는 낡은 정치문화는 끝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 구도를 끝내고 그가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인지, 그가 주장하는 정의는 누구를 향한 정의인지를 묻는 선거를 치러야 하지 않겠나"며 "그것 없이 동서냉전과 빨갱이라는 낡은 이념으로 선거를 치르다 보니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것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또한 "이제까지 대한민국의 모든 선거는 지역주의 벽 속에 갇혔다"며 "지역주의 구조를 끊어내고 민주주의를 만드는 길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국정농단과 '이게 나라냐'고 묻는 우리의 절규를 끊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급상승세를 보이던 지지율이 하락한 여론조사가 나온 데 대해 "그동안 그랬던 것처럼 꾸준히 제 소신대로 뚜벅뚜벅 걸어가겠다. 그때그때 변동되는 지지율보다는 제 마음의 소신대로 국민과 잘 대화하면서 그렇게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하야론에 "대화·타협 시간 지났다…헌법절차대로 진행"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