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朴대통령 자진사퇴설 놓고 '미묘한 신경전'

송고시간2017-02-23 18:31

주호영 "정치적 해법 병행"…정병국 "자진사퇴는 비겁"

"우리 당에서 제기할 문제는 아냐"…'黨 정체성' 논란


주호영 "정치적 해법 병행"…정병국 "자진사퇴는 비겁"
"우리 당에서 제기할 문제는 아냐"…'黨 정체성' 논란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 전 자진사퇴나 하야설이 계속 제기되는 상황에서 바른정당 내에서 이 문제를 둘러싼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는 모습이다.

바른정당은 박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를 주도해왔고, 특히 탄핵이 기각되면 32명의 소속의원이 전원 의원직을 사퇴하기로 최근 결의했다.

이런 상황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나 대통령은 탄핵 심판으로 가기 전에 국민을 통합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방법이 있는지 심사숙고를 바란다"면서 "사법적으로 탄핵 인용이냐, 기각이냐로 풀 게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은 대통령이 하야 결심을 하고, 정치권은 하야에 따른 사법처리에 대한 부담을 덜어줘야만 국론분열이 안 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해법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에둘러 표현했지만 사실상 헌재 결정전 자진사퇴나 하야를 통한 해법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됐다.

하지만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하루 뒤인 23일 박 대통령의 자진사퇴설을 거론하며 "만약 사실이라면 탄핵 심판 전에 질서있는 퇴진 요구를 거부하고, 인제 와서 사퇴를 검토한다는 것은 위법한 대통령을 넘어서 비겁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이라면서 "꼼수 사퇴 카드를 떨쳐버리시고 당당하고 현명한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이 같은 언급을 하면서 "어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탄핵 심판 결정 이전 박 대통령의 사퇴설과 관련해 청와대에서도 검토한 것으로 들린다고 말했다"면서 한국당 정 원내대표를 걸고 들었지만, 당내에서 제기된 자진사퇴설에 대한 견제구도 던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바른정당의 정체성과 창당 명분과도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이다.

당내의 한 중진급 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리 당에서 제기할 문제는 아니다"면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의 자진사퇴 관련 언급에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지는 않고 있지만 당내에서는 불편한 기류가 없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안팎에서는 주 원내대표가 TK(대구경북) 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으로서 박 대통령에 대한 연민 등 지역정서를 의식해 메시지를 낸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