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이영선 내일 소환…'세월호 7시간' 봉인 풀리나(종합2보)

송고시간2017-02-23 21:59

靑 비선진료 '키맨'…"수사 마무리 위해 조사 꼭 필요"

朴대통령-최순실 차명폰 통화 의혹도 조사…기소 염두

4차 변론 출석하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
4차 변론 출석하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관저에서 박 대통령을 보좌한 것으로 알려진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대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1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청와대 '비선진료' 의혹에 연루된 이영선(38)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전격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특검은 24일 오전 10시 이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한다고 23일 밝혔다. 의료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이다.

특검은 이 행정관이 여러 차례 소환 요구에 불응하자 전날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자진 출석을 압박해왔다.

이 행정관은 특검이 이날 오후 언론 브리핑에서 체포영장 발부 사실을 공개하자 자발적 출석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다.

이 행정관은 2013년 5월 전후로 정호성(48·구속기소)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에게 '주사 아줌마 들어가십니다', '기(氣)치료 아줌마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여러 건 보낸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단골 성형외과 병원 원장인 김영재(55)씨를 청와대 경내로 안내인 인물도 이 행정관으로 알려져있다. 비선진료 의혹의 전후 사정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무면허 의료행위자가 청와대를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방조할 경우 의료법 위반 혐의의 공범으로 처벌이 가능하다는 게 특검 판단이다.

특검 관계자는 이 행정관에 대해 "비선진료 의혹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반드시 조사가 필요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 행정관은 작년 12월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무단 불출석한 혐의(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한)도 있다. 그는 당시 동행명령까지 내려졌으나 끝내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박 대통령과 최씨 사이의 570여차례 차명 휴대전화(대포폰) 통화 의혹을 규명하는데 있어서도 이 행정관은 중요한 인물로 꼽힌다.

그가 군대 후임이 운영하는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문제의 대포폰을 개설해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있기 때문이다.

차명폰 통화 의혹은 박 대통령과 최씨의 공모 관계를 뒷받침할 핵심 단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그의 진술이 주목된다.

특검은 이 행정관을 상대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그는 지난달 헌법재판소의 박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참사 당일 오전 10시께 TV를 통해 세월호 사고 뉴스를 접하고서 청와대 관저로 올라가 대기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관저에 머물던 박 대통령 옆을 지켰던 셈이다.

특검은 이 행정관이 장기간 관저를 드나드는 인물과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소상히 기억하고 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을 풀어줄 '열쇠'로 기대하고 있다.

이달 28일 활동이 종료되는 특검은 이 행정관을 조사한 뒤 곧바로 재판에 넘기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자진 출석한 만큼 체포영장 집행으로 신병을 확보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행정관은 서울 강남의 한 의상실에서 최씨와 함께 있는 장면이 포착돼 그 존재가 알려졌다. 옷으로 휴대전화를 닦아 최씨에게 건네는 장면도 잡혀 사실상 최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의심도 낳았다. 그가 최씨를 차량에 태워 청와대에 드나들게 했다는 진술도 최근 법정에서 나온 바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