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6년 된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 서울 첫 우수건축자산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로 86년 된 서울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가 서울 시내 첫 우수건축자산으로 등록된다.

서울시는 건축위원회를 열어 서촌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체부동 성결교회의 우수건축자산 등록안을 원안의결했다고 24일 밝혔다.

1931년 지어진 성결교회는 근대 건축양식과 한옥이 어우러진 형태의 건물로, 건축사적으로 의미가 높다고 평가된다.

우수건축자산이란 문화재는 아니지만, 역사·사회문화적 가치를 지니거나 국가의 건축문화 진흥·지역 정체성 형성에 이바지하는 건축물, 공간 환경, 사회기반시설이다.

우수건축자산으로 등록되면 수리 시 관련 절차를 거쳐 최대 1억원의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고, 일부 규정을 완화 적용받는다.

체부동 성결교회가 처음 지어질 때는 벽돌을 긴 면과 짧은 면이 번갈아 보이게 쌓는 '프랑스식 쌓기'로 쌓았다. 나중에 확장된 부분은 한 단에는 긴 면만, 다른 단에는 짧은 면만 보이도록 하는 '영국식 쌓기'가 활용됐다.

전문가들은 "양반들이 주로 살았던 북촌에는 근대 건축물 양식의 교회를 볼 수 없지만, 중인이 주로 산 서촌에는 중인의 개방적인 문화의식의 영향으로 궁궐 옆에 '서구 문화의 상징'인 교회가 들어설 수 있었다"고 설명한다.

이 교회는 지난해 5월 주민이 떠나고 관광객이 몰리자 교회가 사라질 것을 우려한 교인의 제안으로 서울시가 매입했다.

시는 본당과 한옥을 올해 리모델링해 지역주민과 시민을 위한 체부동 생활문화센터로 꾸민다. 본당은 시민 생활오케스트라의 공연·연습실로 활용하고, 한옥은 마을 카페로 이용할 계획이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 내부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 내부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