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와 소통해야"…현대차, 美정부 고위직 출신 영입

송고시간2017-02-23 17:32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미국 연방 정부 고위직 출신을 미국 현지 대관 담당 임원으로 영입했다.

23일 현대차에 따르면 미국 연방도로청(FHWA) 부국장 출신인 데이비드 김이 지난 21일부로 현대차 미국 워싱턴 DC 사무소의 신임 소장으로 부임했다.

김 소장은 연방도로청에서 정책 및 정부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그 전에는 미국 교통부(DOT)와 무역대표부(USTR) 등에서 정부 정책과 의회 관련 업무 등을 맡았고 미국 상하원 의원실에서 일한 경력도 있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기조에 대비해 대관 역량을 강화하고자 연방 정부 출신을 영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가 자유무역협정 재협상과 국경세 등 보호무역주의를 천명하는 상황에서 미국 정부와 소통을 확대할 필요성을 느낀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김 소장은 자동차 산업 현안과 정부 업무에 대한 이해와 전략적 비전을 통해 회사에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의 전임자는 대관 분야 전문가였지만 연방 정부 출신이 아니라 이익단체인 미국 트럭운송협회 출신이었다.

현대차와 기아차[000270]는 미국 정부의 통상·자동차 산업 관련 정책·입법 동향 파악 등 대관 업무를 위해 각각 워싱턴 DC에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데이비드 김(David Kim) 현대차 미국 워싱턴 DC 사무소 신임 소장 [현대차 제공]

데이비드 김(David Kim) 현대차 미국 워싱턴 DC 사무소 신임 소장 [현대차 제공]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