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피겨 최다빈, 쇼트 1위 '역대 첫 금메달 보인다!'(종합)

송고시간2017-02-23 20:37

이호정-감강인 콤비, 피겨 아이스댄스 쇼트댄스 4위

'제가 다빈이에요'
'제가 다빈이에요'

(삿포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여자 쇼트 프로그램. 최다빈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7.2.23
hama@yna.co.kr

(삿포로=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간판 최다빈(수리고)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프로그램에서 '클린 연기'를 앞세워 단독 선두로 나서면서 역대 한국 선수 첫 여자싱글 금메달리스트 탄생에 한 발짝 다가섰다.

최다빈은 23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린 대회 피겨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5.62점에 예술점수(PCS) 25.68점을 합쳐 61.30점을 받았다.

최다빈은 우승 경쟁을 펼치는 홍고 리카(일본·60.98점)를 0.32점 차로 따돌리고 1위로 올라서 25일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금메달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쇼트프로그램 3위는 중국의 자오쯔취안(58.90점)이 차지했다.

최다빈은 쇼트프로그램에서 '클린 연기'를 선보이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최고점 행진을 찍은 상승세가 그대로 이어졌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부터 깔끔하게 소화한 최다빈은 이어진 콤비네이션 스핀도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으며 순항했다.

플라잉 카멜 스핀도 레벨4를 받은 최다빈은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도 안전하게 뛰었고, 스텝 시퀀스(레벨3)와 레이벡 스핀(레벨4)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최다빈이 은메달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한국 피겨 남녀 싱글을 통틀어 역대 동계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을 기록하게 된다.

지금까지 동계아시안게임 피겨 여자싱글에서 한국 선수가 메달을 따낸 것은 2011년 아스타나-알마티 대회 때 동메달을 목에 건 곽민정이 유일하다.

'피겨퀸' 김연아는 아쉽게도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적이 없다.

머리 통증 호소하는 김나현
머리 통증 호소하는 김나현

(삿포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여자 쇼트 프로그램. 김나현이 연기를 펼치다 넘어져 머리를 부딪힌 뒤 고통스러운 듯 만지고 있다. 2017.2.23
hama@yna.co.kr

하지만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발목 부상으로 대회를 포기한 김나현(과천고)은 부상 여파를 이겨내지 못하고 두 차례나 넘어지면서 40.80점으로 24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3위로 밀렸다.

김나현은 부상을 의식해 첫 점프를 트리플 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으로 바꿨지만 회전수 부족판정을 받았다.

그나마 플라잉 싯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소화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트리플 살코에서 착지 때 엉덩방아를 찧었고, 더블 악셀을 돈 뒤 스텝 연기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다리에 힘이 풀려 넘어지는 악재도 겪으며 중하위권으로 밀렸다.

김나현은 스텝 연기에서 크게 넘어지는 과정에서 얼음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경기가 끝난 뒤에도 한동안 통증을 호소했다.

한국의 아이스댄스
한국의 아이스댄스

(삿포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쇼트 댄스에 출전한 한국 이호정과 감강인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7.2.23
hama@yna.co.kr

앞서 치러진 아이스댄스에서는 이호정(20)-감강인(21) 조가 쇼트댄스에서 4위를 차지했다.

이호정-감강인 조는 이날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TES) 29.92점에 예술점수(PCS) 22.64점, 감점 1을 합쳐 51.56점을 받았다.

7개 출전팀 가운데 여섯 번째로 연기에 나선 이호정-감강인 조는 첫 번째 과제인 미드나이트 블루스 1st 섹션에서 레벨3에 체크 포인트 2개를 만족하며 다소 불안하게 출발했다.

서로 손을 잡고 펼치는 스텝 시퀀스를 레벨3으로 처리한 이호정-감강인 조는 로테이셔널 리프트에서 레벨4를 받았지만, 시간 초과로 1점 감점을 당했다.

이호정-감강인 조는 서로 손을 잡지 않고 펼치는 마지막 스텝 연기에서 레벨2를 받으며 연기를 마쳤다.

4위를 차지한 이호정-감강인 조는 오는 24일 프리댄스를 통해 메달 사냥에 도전한다. 3위와 점수 차는 7.46점 차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