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 바이에른, 공공장소 부르카 금지 입법 추진

송고시간2017-02-23 17:16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州)가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이슬람 복장 착용을 금지하는 입법을 추진한다.

바이에른주는 22일(현지시간) 주정부 내각 회의를 열고 공공장소에서 니캅이나 부르카 같은 복장을 착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결했다고 공영 국제방송 도이체벨레가 보도했다.

바이에른, 얼굴 가리는 이슬람 복장 착용 금지 추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이에른, 얼굴 가리는 이슬람 복장 착용 금지 추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매체는 반(反) 유로·반 이슬람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대안당)에 빼앗긴 지지를 다시 회복하려는 보수 정파의 노력이 지속하는 가운데 이러한 입법 조처가 추진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바이에른주는 연방 대연정의 집권다수를 이루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의 자매 보수 정당인 기독사회당의 텃밭으로서 이 정당이 주정부를 단독 집권하고 있다.

이번 법안은 행정 관청, 대학교, 대학 미만 중등 교육 현장뿐 아니라 공공 질서와 안전이 요구되는 여러 장소와 투표소를 금지 구역으로 망라했다.

요아힘 헤르만 바이에른주 내무부 장관은 올해 여름 휴가철까지 주의회에서 입법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했다.

도이체벨레는 오는 9월 연방의회 총선에서 대안당의 약진 가능성을 우려하는 보수 정파 입장에서 보면 이번 조처는 시의적절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