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도청으로 날며 빛 뿜어" 집단증언과 5·18 헬기사격 목격담

송고시간2017-02-23 17:18

광주시, 전일방송 퇴직자들 증언 채집…"철재 캐비닛 뚫고 들어온 총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월 27일 새벽 전남도청 쪽으로 날아가는 헬기가 사격하는 것을 봤다. '파바닥' 소리를 내며 빛을 뿜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 7∼10층 전일방송에서 일했던 시민 22명이 1980년 5월의 기억을 함께 증언했다.

집단 인터뷰에 참여한 5·18 당시 전일방송 근무자들.
집단 인터뷰에 참여한 5·18 당시 전일방송 근무자들.

광주시 5·18진실규명지원단은 23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전일방송 퇴직자를 대상으로 집단 인터뷰를 진행했다.

전일방송이 입주했던 전일빌딩 10층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보고서에 '헬기사격 가능성이 크다'고 인용된 150여 개의 총탄 자국 보존 장소다.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5·18 전문가 7명은 전일빌딩 구조, 주요 피탄 지점, 헬기 공중사격 여부, 탄피 등 흔적 보존 여부 등을 집중 면담했다.

당시 프로듀서였던 이상옥(68)씨는 전남도청 진압작전이 있었던 1980년 5월 27일 새벽 광주 남구 사동 자택에서 목격한 계엄군 헬기 이동과 실탄사격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기술부 엔지니어로 일했던 천길홍(73)씨는 "27일 아침에 출근해보니 총탄이 철재 캐비닛 안 기술서적 3∼4권을 뚫고 박혀 있었다"며 "사무실 바닥에는 총알 5∼6개가 떨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 면담에 참여한 전일방송 퇴직자들은 "7층 기술부 사무실에 헬기에서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강력한 탄환과 그 흔적이 존재했다", "전일빌딩 7∼10층에 피탄 흔적이 분포했다", "7층 기술부와 공개홀 주변에 탄피와 탄흔이 집중됐다" 등의 증언을 남겼다.

광주시는 앞으로도 5·18 당시 헬기사격 진실 규명을 위해 전일빌딩 탄흔 조사를 지속할 방침이다.

당시 군 기밀문서를 입수해 항공 무기체계의 광주 투입 경위와 헬기 기동 상황, 항공 부대 지휘관 등을 밝힐 계획이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