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웅래 "스위스銀에 거액 '박정희 비자금'…정부가 환수하라"

송고시간2017-02-23 17:05


노웅래 "스위스銀에 거액 '박정희 비자금'…정부가 환수하라"

노웅래 의원, 박정희 비자금 5분 발언
노웅래 의원, 박정희 비자금 5분 발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23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 5분 발언 때 박정희 전 대통령 스위스 비자금 의혹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최순실이 비자금 세탁하려고 獨페이퍼컴퍼니 세워…900조원 추정"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23일 "1970년대 박정희 정권이 불법조성한 스위스 비자금의 실체를 밝히고 이를 조속히 환수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발언을 통해 미국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보고서와 언론 보도 등을 인용하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노 의원은 "박정희 정권은 해외에서 들어오는 차관 자금, 투자 자금으로부터 10∼15%, 많게는 20%까지 커미션으로 가로채는 일상적 부패를 저질렀다고 보고서는 말한다"면서 "불법으로 조성된 비자금이 적어도 26억 달러 이상인 것으로 전문가는 지적한다"고 말했다.

비자금은 스위스 최대은행 UBS에 여러사람 명의의 계좌로 입금됐으며,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이 관리했지만 실소유주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라고 노 의원은 주장했다.

이어 ▲ 걸프오일 300만달러 ▲ 칼텍스 100만달러 ▲ 일본 4개 무역회사 120만달러 등을 비자금으로 받은 사실이 미 하원 보고서에 기록돼 있다고 노 의원은 전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스위스 은행 비자금을 세탁하려고 1992년부터 독일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우기 시작해 지금은 페이퍼컴퍼니가 수백개에 이르고 세탁자금이 수조원 규모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정부는 불법자금 세탁 실태를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스위스 은행 비밀계좌의 실체, 가·차명계좌 존재 여부, 계좌 변동사항 존재 여부를 스위스 정부에 정식 요청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와 함께 최순실이 박 전 대통령 비자금 등을 세탁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보이는 독일 페이퍼컴퍼니의 불법자금 세탁과정을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