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탁업체 통한 방과후학교 강사 계약 실태 파악해야"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 "위탁업체 난립으로 고용 더 불안"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는 23일 "위탁업체를 통한 방과후학교 강사 계약 실태를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방과후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과후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사지부는 최근 경남도교육청이 방과후학교 강사로부터 수차례 금품을 받은 창원 모 초등학교 교장을 해임한 것과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은 입장을 냈다.

해당 강사들은 당시 교장이 기존 계약 방식을 바꿔 위탁업체를 통해 계약을 하겠다고 하자 고용 불안을 느끼고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단체는 "강사들이 위탁업체에 흡수 고용되거나 일자리를 잃는 구조가 됐다"며 "이번에 해임된 교장에게 금품을 건넨 강사들도 위탁업체로부터 살아남으려고 과잉 방어를 하는 차원에서 벌어진 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창원뿐만 아니라 경남에는 언제부터인가 퇴직·현직 교육자들이 방과후학교 위탁업체로 점조직처럼 진출했다"며 "강사들은 위탁업체 난립으로 고용이 더 불안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업체에 고용되면 강사료에서 수수료를 20%, 많게는 60%까지 업체에 떼이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우수 강사들이 업체에 간접 고용돼 불합리한 계약서를 쓰는 경우가 많은데 결국 폐해는 아이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사지부는 지난 1월과 이달에도 창원의 두 초등학교가 강사 계약을 위탁업체를 통해 하겠다고 갑자기 공지했다가 반발에 부딪혀 방침을 철회한 바 있다고도 전했다.

강사지부 측은 "심지어는 학교장이 직접 나서서 위탁업체로 들어가라고 종용한 사례도 있다"며 "업체를 통한 강사 계약 전반에 대해 실태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과후학교 강사 계약은 원래 강사와 직접 계약을 하는 등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했지만 2015년부터는 투명성을 높인다는 취지 하에 비영리단체 등 위탁업체를 통해 계약하도록 권고돼왔다.

강사지부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위탁업체를 통한 방과후학교 강사 계약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