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출마 시기 마지노선은 탄핵 이후가 될 것"

대구서 간담회·특강…"기각돼도 대통령직 유지하기 어려울 듯"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는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3일 출마 시기와 관련해 "탄핵 이후라고 본다"고 밝혔다.

대구서 기자 만나는 홍준표
대구서 기자 만나는 홍준표(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23일 특강 차 대구를 찾아 기자 간담회를 하는 홍준표 경남도지사. 2017.2.23
mshan@yna.co.kr

홍 지사는 이날 오후 대구시청에서 공무원을 상대로 하는 특강에 앞서 연 기자 간담회에서 출마 시기 마지노선을 묻는 말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탄핵 기각 결정이 나더라도 당에서 경선 절차를 밟아야 하므로 그때 의사 표시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며 "영남 바닥 민심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지켜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또 "지금은 시기가 좀 이르다"며 "대통령이 위기에 몰려 있는데 야당이라면 출마하겠다고 뛰쳐나가겠지만 같은 당 대통령이 탄핵국면에 처한 걸 보고 대통령 하겠다 뛰쳐나가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 "정치적으로는 탄핵할 수 있다. 그러나 사법적으로는 좀 그렇다"며 "대통령을 편드는 게 아니라 탄핵 절차 정당성을 이야기하는 것이며 탄핵은 비상계엄하 단심제와 같아 신중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탄핵이 기각될 경우 박 대통령 거취에 대한 생각을 묻자 "딱하지만 계속 대통령직을 유지하기가 어렵지 않으냐"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이나) 둘 다 같은 정당이다. 이혼한 게 아니라 별거하고 있을 뿐이다"며 "대선후보가 결정되면 그 후보 중심으로 통합할 것이다"고 내다봤다.

이밖에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청주지방검찰청에서 1년 동안 초임 검사를 같이해 잘 안다"며 "훌륭하고 바르고 정의로워 대통령이 돼도 능히 국정을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다"고 평가했다.

홍 지사는 기자 간담회 후 대구시 공무원 300여명을 상대로 '혼란기 공직자 자세'를 주제로 강의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