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로 EU 의료인력 '英 엑소더스' 오나

유럽 의사 10명 중 4명 "영국 떠나는 방안 고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 결정의 여파로 영국에서 일하는 다른 유럽 지역 의사 상당수가 영국을 떠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영국의학협회(BMA)가 최근 영국에서 일하는 유럽경제지역(EEA) 의사 1천19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42%가 영국을 떠나는 방안을 생각중이라고 답했다. 아직 불확실하다고 답한 비율도 23%나 됐다.

BMA 회장인 마크 포터는 다른 EU 국가에서 온 많은 의사가 "브렉시트 이후 그들과 그 가족이 영국에 살면서 일할 권리가 있는 지에 대해 확신하지 못하고, 환영받지 못한다"고 느낀다고 전했다.

그는 유럽 의료 인력 엑소더스(대탈출)는 그렇지 않아도 심각한 인력부족에 직면한 영국의 국민건강서비스(NHS)에 재앙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제러미 헌트 영국 보건장관은 NHS가 브렉시트 이후 더 많은 영국 의사를 훈련하고 고용해야 한다면서 2018년부터 의과대학 졸업자들의 일자리를 25%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