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빛원전이어 고리 3호기 격납건물 내부 철판 일부 부식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한빛원전 1·2호기에 이어 고리원전 3호기에서 격납건물 내부 철판이 일부 부식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리원전 3호기
고리원전 3호기 촬영 조정호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 1월 19일부터 계획예방정비 중인 고리 3호기 격납건물 내부 철판 일부에서 부식 현상이 발견돼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원전 격납건물은 두께 1.2m 규모 철근콘크리트 건물로 구성돼 있고 콘크리트 맨 안쪽에 두께 6㎜ 크기 철판이 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달 23일 고리 3호기 내부에서 육안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철판 일부 부위에 부식 흔적을 발견했다.

정밀검사 결과 부식 현상이 발견된 곳에 있는 철판의 두께가 5.6㎜로 줄어들어 있었다.

부식이 발견된 곳은 한빛 1·2호기와 마찬가지로 격납건물 상부인 원형 돔과 하부 몸통구조물 경계 부위이다.

고리원자력본부는 보수기준인 5.4㎜보다 여유가 있지만 안전을 위해 부식이 발견된 지점의 철판을 절단하고 새로운 철판으로 용접하기로 했다.

내부 철판은 콘크리트 외벽과 함께 방사선을 외부로 방출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고리 3호기는 1984년 준공됐고 2024년 설계수명이 만료된다.

한빛원전 1·2호기에서도 지난해 12월 격납건물 내부 철판이 일부 부식되는 현상이 발견돼 정밀점검 작업이 진행중이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