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산 부풀려 4억 '슬쩍'…인재스쿨 운영업체 2명 적발

송고시간2017-02-23 16:03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3일 수억원의 예산을 빼돌린 혐의(사기)로 인재스쿨 운영업체 본부장 A(51)씨와 직원 B(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전북경찰청 전경.
전북경찰청 전경.

A씨 등은 인재스쿨 운영업체로 선정된 2015년부터 완주군에 예산을 부풀려 청구하는 수법으로 약 4억원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완주군이 공모한 인재스쿨은 완주 지역 중·고등학생들의 학력 신장과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이다.

이들은 '우수한 강사를 초빙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완주군에 강사비를 부풀려 예산을 청구했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지난달 초 서울에 있는 이 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조사를 해봐야 이들이 빼돌린 정확한 금액을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전반적으로 운영상에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