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민 래퍼' 강춘혁씨, 내달초 北체제 비판 전시회

송고시간2017-02-23 16:00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탈북민 래퍼'로 유명한 강춘혁(32) 씨가 다음 달 초 북한 체제를 비판하는 작품들을 모아 전시회를 연다.

강씨는 내달 1∼6일 서울 대학로 갤러리 이앙에서 '春革(춘혁). 靑 春革 命(청 춘혁 명). SPRING REVOLUTION'이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북한인권시민연합이 23일 밝혔다.

전시에서는 그가 팝아트적인 느낌으로 북한의 실상을 고발한 '강성대국', '허상', '평화' 등의 작품들이 선보인다.

강춘혁씨의 작품 '허상'(2015년)
강춘혁씨의 작품 '허상'(2015년)

강씨는 함경북도 온성군 출신으로 지난 1998년 가족과 함께 탈북해 2001년 한국에 입국했다.

2014년에는 모 케이블 채널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그의 부인 리설주를 '디스(비난을 뜻하는 속어)'하는 랩을 선보여 유명세를 탔다.

랩을 부르는 가수로 유명하지만 그의 본업은 화가에 가깝다. 지난해 2월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했으며, 북한 출신 작가 3인 공동전시 등 다수 전시에 출품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