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공항시민추진단 "김해공항 미래수요 축소 안돼"

송고시간2017-02-23 15:57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상공계와 시민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된 신공항시민추진단은 23일 성명을 내고 "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과정에서 미래 수요를 축소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김해신공항 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김해공항 장래 이용객 수를 애초 계획했던 3천800만명에서 2천400만명으로 축소하려 한다는 주장을 지역 정치권 등에서 최근 제기했다.

신공항시민추진단 정기총회
신공항시민추진단 정기총회

시민추진단은 "항공 수요는 공항의 규모와 위상을 결정하는 가장 핵심적인 항목인데 이를 낮게 잡으려는 것은 김해신공항 건설을 포기하려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시민추진단은 "김해신공항은 영남권을 대표하는 국제 관문인 만큼 리모델링 수준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미래 수요 예측에 관해 정부는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신공항과 함께 건설될 활주로의 길이를 현재 계획된 3천200m에서 3천800m로 늘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부산에서 열린 김해신공항 소음피해 해소방안에 관한 토론회에서 나웅진 국토교통부 공항정책과장은 "김해신공항은 활주로 1본을 추가해 총 3본으로 인천공항 다음으로 큰 공항이 된다"며 "김해공항의 사업축소에 대해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한편 가덕신공항 유치 운동을 주도했던 '김해공항가덕이전시민추진단'은 이날 오후 부산상의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명칭을 신공항추진단으로 변경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