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살 아들 살해·유기' 20대 부부 서로 범행 떠밀어

아들 학대 살해한 아버지
아들 학대 살해한 아버지(광양=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3일 오후 전남 광양경찰서에서 2014년 여수시의 한 빌라에서 당사 두살 아들을 학대 끝에 살해·유기해 구속된 20대 아버지가 유치장으로 이송되고 있다. pch80@yna.co.kr

(광양=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두 살배기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한 A(26)씨 부부가 서로에게 책임을 떠미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2014년 11월 27일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A씨는 구속된 뒤 시신 유기 혐의는 인정했지만, 폭행치사에 대해서는 아내 B(21)씨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을 부인했지만 아내를 통해 범행 사실를 알아냈다.

B씨는 경찰에서 '남편이 아이를 훈육하는 과정에서 폭행해 쓰러지자 침대에 눕혔는데 죽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범행을 추궁해 애초 '아들이 실종됐다'며 범행을 부인한 A씨의 시인을 받아냈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서 또다시 진술을 번복해 '아내가 훈육하는 과정에서 아이가 쓰러진 후 침대에 눕혔는데 숨졌다"고 말했다.

B씨는 시신 유기에 대해서도 "아이 아빠가 차량에 태우고 가서 혼자 유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아내와 함께 시신을 가방에 넣어 차를 타고 바닷가에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이처럼 A씨 부부의 진술이 엇갈림에 따라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와 시신 유기 장소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시신 유기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범행 부분에서 아내에게 혐의를 돌리려 하고 있다"며 "진술이 다소 신빙성이 떨어지는 부분이 있어 집중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