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닷새 남은 특검 수사…접점 못 찾는 朴대통령 대면조사

송고시간2017-02-23 15:53

이견으로 무산 가능성 거론…특검 "마지막 날까지 추진"

닷새 남은 특검 수사…접점 못 찾는 朴대통령 대면조사 - 1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을 둘러싼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청와대의 협의가 수사 시한을 닷새 남겨두고도 별다른 진척 없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검 안팎에서는 대면조사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조심스레 제기된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23일 브리핑에서 청와대와 대면조사 협의에 변동사항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어제 상황에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며 "추후에 결과가 나오면 알리겠다"고 밝혔다.

전날 이 특검보는 "수사 마지막 날이라도 가능하다면 대면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며 필요성을 강조하고 "성사되거나 무산되는 등 어느 쪽으로든 결과가 확정되면 왜 그렇게 됐는지 그 과정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청와대를 강하게 압박하는 의도가 담긴 발언으로 해석됐다.

그러나 이날까지 청와대 측의 입장이 바뀌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모든 의혹의 정점인 대통령을 반드시 대면 조사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해왔다. 대통령 측도 조사는 받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애초 이달 9일 청와대 위민관에서 대면조사 하는 방안을 협의했으나 이런 계획이 7일 한 언론에 보도되면서 변호인단이 반발해 조사 일정이 백지화했다.

이후 한동안 협의를 중단했던 양측은 최근 논의를 재개했으나 대면조사 장소, 방식 등 세부 조건에서 의견 차이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공식 수사 기한인 이달 28일에라도 대면조사를 하겠다는 의견을 밝혔지만,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는다면 결국 조사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검 측은 일정 시점까지 박 대통령 측 반응을 기다렸다가 성사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판단이 서면 공식적으로 의견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