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예비내각 찌라시' SNS 유포에 "수사의뢰" 강력대응

송고시간2017-02-23 15:23

"명백한 허위사실…文 음해하려는 불순한 의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측이 23일 SNS 등에서 '문재인 정부 내각-청와대'라는 제목으로 출처불명의 명단이 담긴 찌라시(정보지)가 유포되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경수 경선캠프 대변인은 이날 문자 공지를 통해 "최근 SNS 등을 통해 정체불명의 '문재인 정부 내각-청와대'라는 제목의 명단이 급속히 유포되고 있어 심히 유감"이라며 "일부 매체는 확인도 하지 않고 이를 그대로 인용 보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명단 내용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아직 탄핵 결정도 이뤄지지 않은 시점에 문재인 예비후보를 음해하려는 불순한 의도이며 당사자들에겐 심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 캠프는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의뢰 뿐 아니라 이를 무책임하게 보도하는 매체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SNS에 돌아다니고 있는 명단에는 국무총리와 청와대 비서실장, 경제수석, 정무수석, 교문수석, 홍보수석, 사회부총리, 경제부총리, 외교부 장관, 법무부 장관, 행자부 장관, 과기부 장관, 보건복지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신설) 장관, 문체부 장관, 금융위원장, 공정위원장 등의 직책에 대해 문 전 대표 캠프 관계자나 외곽 지원 그룹 인사들의 이름이 적혔다. 일부는 복수로 적힌 경우도 있었다.

문 전 대표측이 강력한 대응에 나선데에는 가만히 있다가는 이 같은 리스트가 자칫 기정사실로 오인되면서 불필요한 오해를 사고 지원그룹 내부의 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또 엄중한 탄핵국면에서 "마치 대통령이 다 된듯 행동한다"는 공세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측은 섀도 캐비닛(예비 내각) 구성 문제와 관련, "이번에 출범하는 정부는 인수위 없이 시작하는 만큼 국민 불안이 없도록 충분히 준비돼야 한다"면서도 "지금 그 구체적 구상을 언급하는 건 때가 이르며, 후보 확정 이후에 당과 인선의 기준 등을 협의하는 것이 순서"라고 밝혔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지난 12일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 "내각은 당연히 국무총리부터 지명할 것"이라며 "저는 국무총리는 탕평, 제가 영남 출신이기 때문에 지역적으로 탕평을 이루며 국민통합을 이루는 분이었으면 좋겠다. 마음에 염두에 둔 분이 몇 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15일 전남 여수를 찾아서도 "정권교체를 해내면 총리 등 인사부터 시작해 확실히 탕평 위주로 해서 호남 홀대는 말할 것도 없이 전국적으로 통합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언급했다.

文측, '예비내각 찌라시' SNS 유포에 "수사의뢰" 강력대응 - 1

文측, '예비내각 찌라시' SNS 유포에 "수사의뢰" 강력대응 - 2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