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27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북핵·김정남 논의

송고시간2017-02-23 14:46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첫 개최…한미 양자협의도 열려

작년 12월 13일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기자회견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작년 12월 13일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기자회견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은 오는 27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3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작년 12월 13일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기자회견[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작년 12월 13일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기자회견[EPA=연합뉴스.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협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향후 북한의 다양한 책동 가능성, 한미일 공조 방안, 독자 제재의 충실한 이행을 포함한 진정성 있고 의미있는 비핵화 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 등이 폭넓게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도 함께 열린다.

이번 한미일 및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지난 16일 독일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공동의 대북 해법을 구체화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6자수석 내주 회동…북핵ㆍ김정남 논의

한미일 북핵 6자 회담 수석대표들이 오는 27일 워싱턴에 모여 최근 한반도 정세와 북한의 도발 가능성 등을 논의합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처음 마련되는 자리로, 한미일 대북공조 방안, 진정성 있고 의미있는 비핵화 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신형 탄도미사일 도발과 김정남 피살사건이 한반도 정세에 미칠 영향도 비중있게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 양자 간 수석대표 협의도 별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조 대변인은 "북한의 신형 탄도 미사일 도발과 김정남 피살 등 최근 전개된 상황 속에서 개최된다는 점에서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했다.

회의에는 김홍균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이 대표로 참석한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