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토주권 침해된 날 소녀상 이전요구…국민에 상처"

송고시간2017-02-23 14:51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성명 발표…3·1절 평화대회 추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23일 "일본에 의해 영토 주권이 침해된 날에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공문을 지자체에 보낸 외교부는 어느 나라 정부냐"라며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소녀상 이전·위안부 조례 재검토 요청한 외교부 공문
소녀상 이전·위안부 조례 재검토 요청한 외교부 공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외교부가 지난 14일 부산시, 부산 동구청, 부산시의회에 보낸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과 관련한 입장을 담은 공문. 외교부는 일본 공관 앞 소녀상이 국제 예양과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소녀상을 옮기는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부산시의회가 논의하는 일본군 위안부 지원조례 심의과정에서도 이런 입장이 반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7.2.23
wink@yna.co.kr

부산시민행동은 이날 외교부가 부산시, 부산 동구청, 부산시의회에 국제 예양과 관행 측면에서 일본 공관 앞 소녀상 이전을 검토해야 한다는 공문을 지난 14일 보낸 사실이 드러나자 이 같은 성명을 냈다.

부산시민행동은 "일본이 초·중학교에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가르치라는 학습지도 요령을 고시한 이달 14일에 우리 외교부는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공문을 지자체에 보냈다"며 "영토 주권이 침해된 날, 국민 주권의 상징인 소녀상이 또 한 번 시련을 맞았다"고 말했다.

부산시민행동은 "외교부의 소녀상 이전 입장 때문에 부산시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조례'도 발의되지 못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며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정부가 국민에게 상처를 안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산시민행동은 "외교부는 민심과 역행하는 소녀상 이전 요구를 즉각 철회하고 부산시도 소녀상을 관리하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조례 제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오는 3·1절에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2017 소녀상을 지키는 천개의 의자'라는 제목으로 평화대회를 열 예정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