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黃권한대행, 범죄 옹호하는 '방패'…국가이성 마비시켜"

송고시간2017-02-23 14:53

"즉각 특검연장 승인해야…정치적으로 판단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 것"

본회의 참석한 추미애
본회의 참석한 추미애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자리에 앉아 투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3일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특검 수사기간 연장 법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가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즉각 특검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본회의 직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 합의로 통과된 특검법의 취지를 무시하면 안된다. 자의적으로 범죄를 묵인하고 옹호하는 방패가 되겠다는 것은 법치주의 근간을 무시하는 것이자 국가 이성을 마비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20대 국회의 5개 정당 가운데 4개 정당이 특검 연장에 찬성하고 있으며, 찬성하는 국민도 80%에 육박하고 있다"며 "황 권한대행이 특검 승인건을 정치적으로 판단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 일만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행정부를 마비시킨 집단이 입법도 마비시키고 있다. 국가 비상사태에 준하는 상황"이라며 "의원들과 함께 싸워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국가 통치자가 사익추구의 수단으로 국가를 도구삼아 이용한 것을 수사하는 특검이 전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검의 대상인 권력집단이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국가 이성이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반헌법적 집단을 감싸고 있는 정당은 이름을 바꾼 '자유당'"이라고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특검의 태생배경은 전적으로 자유당과 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국정농단과 헌정유린 때문"이라며 "국가 이성을 찾자는 즈음에 자유당의 버티기와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대리인이 마구 던지는 여러가지 작태들이 참 꼴불견"이라고 덧붙였다.

秋 "黃권한대행, 범죄 옹호하는 '방패'…국가이성 마비시켜"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