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안희정 구태정치"에 安측 "국정농단 석고대죄부터"

송고시간2017-02-23 14:36

'김정남 피살 南 시나리오' 北 언급에 "생떼 극치"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 측은 23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안 지사의 행동이 구태 정치로 옮아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발언한 데 대해 "현 정권의 국정농단에 대해 석고대죄부터 하라"고 비판했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당명을 바꾸고 그 뒤에 숨어도 그가 새누리당인 것을 국민은 잘 아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대위원회의에서 안 지사가 전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박 대통령 탄핵이 기각되면 헌법재판소 결정을 존중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헌재 결정을 조건 없이 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탄핵정국을 만드는 데 일조한 분들은 '헌법적 사고'를 논할 자격이 없다"며 "적어도 새누리당 때처럼 반성하는 척이라도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이 김정남 피살사건을 '남한의 시나리오'라고 규정한 것과 관련해 박 대변인은 "김정은 독재권력 기반을 굳히고 내부 권력투쟁의 책임까지 떠넘기는 '뻔뻔'과 '생떼'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북한 정권은 국제사회의 정상적 구성원으로서 최소한의 책임과 역할이라도 하라"고 촉구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