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운대 장산숲 뉴스테이 건설 추진에 구의회 제동

송고시간2017-02-23 14:17


해운대 장산숲 뉴스테이 건설 추진에 구의회 제동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민간 건설업자가 부산 해운대구 녹지대에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을 추진하자 해운대구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해운대구의회
해운대구의회

해운대구의회는 유점자 의원이 발의한 '우동 임대주택 사업 취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23일 밝혔다.

구의회는 결의문에서 "현재 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을 계획하는 우동 산자락은 해운대 백사장을 바라볼 수 있는 장산의 숲으로 이곳에 아파트라는 장벽이 들어서면 자연파괴와 함께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의 맹점을 이용한 민간사업자의 잇속만 채워 주는 사업으로 전락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구의회는 "공익성이 변질한 채 주민의 생태적 공간을 파괴하는 특혜성 난개발 사업인 우동 임대주택 사업은 반드시 취소되어야 한다"며 "부산시는 녹지가 아파트 용지로 바뀌어 엄청난 시세차익 발생으로 잇속만 챙기는 시행업자의 들러리가 되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