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케미칼, 작년 영업이익 7천792억원…사상 최대(종합2보)

송고시간2017-02-23 14:39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정성호 기자 = 한화케미칼[009830]이 지난해 석유화학제품의 마진 확대와 시황 개선 등에 힘입어 사상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한화케미칼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131.2% 증가한 7천79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3일 공시했다.

이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지난해 호황을 누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정유·화학업체 대열에 한화케미칼도 합류한 것이다. 종전 최대 실적은 2010년의 6천551억원이었다.

매출은 9조2천588억원으로 15.2%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7천709억원으로 327.3% 증가했다.

작년 4분기만 떼어놓고 보면 영업이익은 1천38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3.9%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은 0.6% 늘어난 2조3천173억원, 당기순이익은 945.9% 증가한 1천451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화케미칼은 호실적의 원인으로, 원가(유가) 안정에 따른 스프레드(석유제품 가격과 원료 가격의 차이)가 확대되고 PE(폴리에틸렌), PVC(폴리염화비닐), 가성소다, TDI(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 등 주력 제품의 고른 시황 개선을 꼽았다.

PE 부문의 경우 고함량 EVA(에틸렌 비닐 아세테이트), 전선용 복합수지 등 고부가 특화제품 판매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PVC는 중국 정부의 환경 규제로 인한 중국 내수가격 상승이 국제 가격을 끌어올려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TDI는 2014년 인수한 KPX화인케미칼을 한화케미칼로 흡수합병한 효과가 주효했다고 한화케미칼은 설명했다.

태양광 부문은 자회사인 한화큐셀이 미국 넥스트에라에너지사에 1.5GW 규모의 모듈을 수출하며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한화케미칼은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350원, 종류주 1주당 4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시가배당률은 보통주가 1.4%, 종류주가 3.0% 수준이다. 배당금 총액은 575억원이다.

한화케미칼은 올해 1분기에도 주요 제품의 안정적인 시황이 지속되며 양호한 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