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무원 자리 만들기용?"…전문가 없는 전북도 인권센터

송고시간2017-02-23 14:01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 인권센터 직원 대부분이 공무원들로 채워져 전문성과 효율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북도는 도민의 인권 보호와 신장을 위해 총 9명으로 구성된 인권센터를 3월 16일 출범할 계획이다.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전체 직원 9명 가운데 인권업무 경력자는 1명에 불과하고 센터장을 비롯해 나머지 8명은 모두 일반행정직이다.

특히 이 임기제 공무원은 인권 관련 경력이 많지 않은 데다 7급이어서 인권업무 전반을 총괄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이는 인권 전문가 출신으로 4급 인권평화협력관을 둔 광주광역시나 5급 센터장과 인권보호관 6급 2명이 근무하는 충남도 등과는 대조적이다.

이 때문에 인권센터의 주요 업무인 인권피해 관련 상담·조사·구제 등 핵심업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허남주 전북도의원
허남주 전북도의원

전북도의회 허남주(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인권센터가 전문가를 배제함으로써 도민의 인권 향상보다는 전북도청 직원들의 인사적체 해소용으로 기능하는 하부조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명하복 습성이 강한 공무원들이 장악하는 인권센터가 정작 동료 공무원의 인권침해와 보호를 제대로 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전북도는 "인권센터가 자리를 잡으면 조만간 인권 전문가(5급)를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고 해명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