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단둥 호시무역구 정상화 언제쯤?…잇단 악재에 당국 전전긍긍

송고시간2017-02-23 14:26

1년5개월째 개점휴업…대책회의서 "빠른 시일 내 통관 달성" 강조


1년5개월째 개점휴업…대책회의서 "빠른 시일 내 통관 달성" 강조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 국경무역 활성화를 목적으로 개설된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호시무역구의 정상화가 잇단 악재로 한층 요원해지면서 단둥시 당국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23일 중국 단둥신문망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0월 중순 개장한 '중조변민 호시무역구'(中朝邊民互市貿易區)는 북 핵실험 도발 등에 따른 유엔 대북제재로 북한업체 참여 없이 파행 운영됐다.

호시무역구는 작년 6월 통관 시운영에 들어가면서 실질적 운영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았으나 같은 해 9월 북한 5차 핵실험 여파로 또 다시 표류하는 상황에 내몰렸다.

이에 따라 개장휴업 상태인 호시무역구는 무려 10억 위안(약 1천657억원)을 투입해 수출입상품전시교역구, 물류창고, 주차장 등을 조성한 지방정부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단둥시는 당초 랴오닝성 최초의 특수경제구역인 호시무역구 운영을 통해 접경지역 주민 간 무관세 교역과 함께 오프라인 매장, 물류배송, 국제 전자상거래 활성화 등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었다.

상급 지방정부인 랴오닝성 역시 만성적인 경기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북중 교역의 70% 이상을 담당하는 단둥에 호시무역구 운영을 승인했지만 북핵·미사일 도발 등 잇단 악재로 기대는 물거품이 됐다.

더구나 지난 12일 북한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북극성 2형' 시험발사에 이어 13일 김정남 암살사건이 잇달아 터지면서 북중 관계가 급속히 악화, 무역구 운영 자체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게 됐다.

상황이 악화되자 단둥시 정부는 최근 시 대외경제무역국, 해관(세관), 출입경검사검역국, 신개발구관리위원회 등 국경무역 유관기관 연석회의를 열어 무역구 활성화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대외경제무역국은 "올해가 호시무역구 운영에 분수령이 되는 해인 만큼 기관별로 조선(북한)측과 접촉해 이른 시일 내 수출입물품의 정식 통관운영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둥출입경검사국도 "각종 원자재의 수출입가공·유통 관련산업을 발전시켜 국경무역 진흥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1년5개월째 개점휴업 中 단둥 호시무역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1년5개월째 개점휴업 中 단둥 호시무역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