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제주항공 후쿠시마 운항 '노동자 위험' 규탄

송고시간2017-02-23 14:07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3일 성명을 내 "제주항공이 제주예약콜센터 폐쇄 방침을 세운 데 이어 방사선 노출 문제가 우려되는 후쿠시마 부정기편을 강행,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몰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 단체는 "제주항공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방사선 노출 우려가 있는 후쿠시마 항로에 대한 탑승을 거부하며 반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있다"며 "2011년 사고 이후 후쿠시마의 안전에 대한 신뢰 있는 결과가 없고 원전사고 발생 후 원자로 격납 용기 내 방사선량이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주범 기업 중 하나인 애경그룹이 운영하는 제주항공이 국민과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해 애쓰기는커녕 강제로 근무스케줄을 배치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제주항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항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단체는 제주항공은 제주예약콜센터를 폐쇄한다는 방침으로 직원들에게 집단해고를 통보한 바 있다며 "원희룡 도정은 제주항공의 주주로서 제주항공의 폭주를 막는 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