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살배기 살해·유기 20대父, 친자녀 2명 더 있어… 학대 가능성

송고시간2017-02-23 13:41

돌보던 지인 아기 학대 드러나, 친자녀 학대·아내 가담 여부도 조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광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두살배기 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해 구속된 20대 아버지에게 친자녀 2명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친자녀 두 명에 대한 추가 학대 가능성과 함께 살던 아내의 가담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23일 전남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폭행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된 A(26)씨의 아들(8·만 6세)과 딸(3·만 2세)을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조해 보호 중이다.

경찰은 자녀 2명에 대한 A씨의 학대 여부와 아내 B(23)씨의 가담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B씨와 결혼 전 아들 한 명이 있었으며 B씨와 결혼 후 2명의 자녀를 더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아이는 B씨가 낳은 첫아들이었다.

아들 학대 살해한 아버지
아들 학대 살해한 아버지

(광양=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3일 오후 전남 광양경찰서에서 2014년 여수시의 한 빌라에서 당사 두살 아들을 학대 끝에 살해·유기해 구속된 20대 아버지가 유치장으로 이송되고 있다. pch80@yna.co.kr

아내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편이 아들을 방에 데려가 주먹과 발로 수차례 폭행해 숨졌으며 그동안 두려움 때문에 말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학대나 시신 유기에 가담하지 않았으며 시신 유기 장소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2014년 전남 여수시 자택에서 아들(당시 2세)을 훈육한다며 폭행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A씨의 숨진 아들에 대한 제보를 입수하고 수사하던 경찰은 A씨가 임시로 보호하던 지인의 아기(생후 19개월)도 학대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와 시신 유기 장소, 다른 자녀들에 대한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