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짜뉴스 국가 차원 대응…신고센터 운영해야"

송고시간2017-02-23 13:53

기자협회, 가짜뉴스 문제점과 대응방안 토론회

가짜뉴스 페이크 뉴스 (PG)
가짜뉴스 페이크 뉴스 (PG)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가짜뉴스를 걸러내기 위해 국가 차원의 '의심뉴스 신고센터' 설립, 운영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이재진 한양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23일 오후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한 '가짜뉴스 문제점과 대응방안'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교수는 "역사적으로 거짓 정보를 차단하려는 다양한 시도는 실효성이 없었으며, 가짜뉴스를 적발해도 이미 퍼져나간 거짓 정보를 회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온라인의 경우 가짜뉴스인지 아닌지 확인하지 않고 퍼 나르면서 문제가 커지게 된다"며 "독자가 뉴스를 보기 위해 클릭하는 순간 신고센터로 접수돼 가짜뉴스 인지를 확인하고 기사를 열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을 고려하는 게 바람직해 보인다"고 제안했다.

이 교수는 뉴스 검색 시 팩트체킹을 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그는 기술적 제재와 더불어 미디어 이용자들의 뉴스 소비에 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용자들이 '합리적 의심'을 가지고 미디어를 소비하도록 유도하고 이용자 사이에 책임 있는 정보 공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또 "플랫폼 사업자를 중심으로 기술적, 자율적 규제를 실행해 나가되 기존 언론들이 페이크 뉴스의 팩트체킹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