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차관 "美,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할 수 있을 것"

"김정남 사건으로 동력 생길 것…정부, 미측과 협의 추진"
김정남 피살사건 현안 보고
김정남 피살사건 현안 보고(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남 피살사건 관련 현안 및 대응방안을 보고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김정남 암살사건을 계기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 차관은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는 국제사회의 문제이기도 하나 구체적으로는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조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올 초부터 미 하원에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법안이 발의된 상태"라며 "이런 상태에서 이번 김정남 피살 사건이 발생해서, 말레이시아 당국에서 관련 사실을 완전히 평가해서 발표하게 되면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와 관련해서도 미 의회 차원에서 새로운 동력이 형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차관은 이어 "당연히 한국 정부로서도 미측과 필요한 협의를 하고 상황에 따라서 저희가 할 수 있는 협의를 주도적으로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는 대한항공(KAL)기 폭파사건(1987년 11월) 이듬해인 1988년 1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렸으나,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는 북한과의 핵 검증 합의에 따라 2008년 11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다. 북한 비핵화 협상의 진전과 테러지원국 문제는 별개였지만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의 협상에 탄력을 붙이기 위해 정치적으로 내린 결단이었다.

그 후 북한이 북핵 합의를 깨고 핵무장으로 질주하는 동안 미국 내에서 테러지원국 재지정론이 제기됐지만, 오바마 행정부는 핵무기 개발과 직접 연관이 없는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하지 않았다.

또 임 차관은 향후 동남아 국가들과 북한의 외교관계에 대해 "말레이시아 국내 언론에서 북한과의 비자면제협정 철폐론이 강하게 대두되고 외교관계 격하 주장도 언론에서 많이 나온다"며 "과거에 미얀마 아웅산 테러 사건에 이어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 모든 것이 확증되면 아세안 차원에서도 이 문제가 큰 논의의 주제가 되고 여러 의견을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중국이 김정남의 신변을 보호하지 않은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의 질문에 "자세한 사항을 말씀드리기는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다만 드러난 사실은 이번에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정남이 아무런 보호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사건을 당했기 때문에 말씀하신 추정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