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허파' 월평공원·갑천지구 개발 갈등…환경단체 대책 촉구

월평공원 갑천 자연하천구간
월평공원 갑천 자연하천구간 [대전충남녹색연합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의 허파' 월평공원과 그 주변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에 대한 시민과 지역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를 위한 갈마동 대책위원회는 23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시는 월평공원 민간 특례사업을 즉시 중지하고, 중단했던 타당성 연구용역의 재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에 대한 대책 마련 연구를 시작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역민·시민사회와 처음부터 다시 논의해 '월평공원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환경영향평가 재협의 초안에 대해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재조사와 자료 보충을 지적한 분야에 대해 현장조사를 포함한 제대로 된 환경영향평가를 하라"고 주장했다.

대전시는 2020년 시행되는 공원 일몰제로 월평공원의 기능이 해제되면 주민들(사유지)의 난개발로 숲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민간 특례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민간 특례사업은 민간사업자가 사유지인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를 매입해 70%를 공원으로 만들어 기부채납하고 나머지를 개발해 이익을 얻는 것이다.

대전충남녹색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시가 특례사업에 대한 정당성, 개발의 당위성 등을 말하고 있지만, 본질은 9천억원을 투입해 약 3천가구의 고층아파트와 조경공원을 짓는 개발사업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 갈마동 대책위도 "도솔산 주변 갈마동 등 지역주민 삶의 터전과 월평공원을 파괴하고, 건설사 배만 불리는 월평공원 개발사업에 반대한다"며 "시는 설명회를 개최했지만 사업자 입장의 이야기만 반복할 뿐 주민들에게 제대로 된 설명을 하지 않고 '불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간특례사업 예정지인 월평공원은 대전의 허파, 생태 섬이다. 이곳은 800종 이상의 야생동식물이 서식하고 천연기념물 미호종개, 수달, 황조롱이와 멸종위기종 맹꽁이, 흰목물떼새 등 법적 보호종도 다수 있어 생태적 가치가 매우 높은 곳이다.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도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권선택 시장과 시, 대전도시공사는 갑천지구 개발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시민대책위는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민관검토위' 협의 무산 후 100일째 개발사업 중단요구, 시의 개발독재행정 등을 지적하며 1인 시위와 목요일 집회, 토요일 개발사업 반대서명 전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권시장은 신도시 개발을 억제하고 원도심 활성화와 소규모 주택사업을 확산하겠다고 공약했지만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에도 약 5천200가구의 아파트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며 "생태계를 마구 훼손하고 시민의 권익과 도시 미래를 망치는 정책과 사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