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결산관련 상장폐지 기업 중 과반 '감사의견 비적정'


결산관련 상장폐지 기업 중 과반 '감사의견 비적정'

한국거래소 [연합뉴스TV 제공]
한국거래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거래소는 23일 상장폐지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결산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시장관리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시장 참가자들에게 유의사항을 안내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결산 관련 상장폐지 기업을 보면 2012년 28곳에서 지난해 9곳으로 줄어드는 추세지만 상장폐지 기업 중 결산 관련 상장폐지 기업 비중은 44.9%로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시장별로 결산 관련 상장폐지 기업은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2012년 6곳에서 지난해 2곳으로, 코스닥시장은 같은 기간에 22곳에서 7곳으로 감소했다.

결산 관련 상장폐지 사유는 감사의견 비적정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12년 이래 결산 관련 상장폐지 기업은 84곳으로 이 중 56%인 47곳이 감사의견 비적정 사유로 상장 폐지됐다.

또 30곳은 자본잠식, 3곳은 사업보고서 미제출, 4곳은 대규모 손실이나 매출액 미달, 영업손실과 주식분산 등이다.

거래소는 감사보고서 제출과 관련해 유관기관 및 외부감사인과의 협조 체계를 마련해 감사의견 비적정 기업을 적시에 확인해 매매거래 정지 등 적절한 시장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 상장법인의 감사보고서 제출 현황을 투자자가 조회할 수 있도록 거래소 홈페이지와 상장공시시스템에 게재하고 감사보고서 미제출 기업에 대해 관련 규정에 따라 제출 지연사유를 공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거래소는 감사보고서를 법정기한 내 제출하지 못한 기업은 제출 지연사유를 공시해 투자자에게 알리도록 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