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노위, '청문회 계획 변경' 의결…내일 MBC청문회 연기

홍영표 위원장 "2월 임시국회 종료 전 실시일자 결정해야"
국회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3일 당초 이달 중으로 열기로 한 청문회 일정을 간사간 재논의를 통해 다시 정하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24일 열 계획이던 MBC 노조탄압 관련 청문회와 28일로 예정됐던 이랜드파크 임금체불·삼성전자 직업병 관련 청문회는 개최 일자가 재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환노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4당 교섭단체의 간사가 일정을 재논의하는 내용의 '청문회 실시 계획 변경의 건'을 가결했다.

홍 위원장은 "청문회 실시의 논란이 있는 만큼 합의한 일자를 변경하지만, 각 교섭단체 간사위원들께선 최대한 2월 임시국회가 종료되기 전에 일자를 결정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2월 임시국회는 내달 2일까지로 예정돼 있다.

아울러 여당의 분당으로 자유한국당·바른당 간사 사이에 업무 조정이 원활하지 않아 법안소위가 정상화되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지적, "민생 입법에 최선을 다해 성과를 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이른바 '청문회 날치기 의결' 논란이 빚어진 뒤 처음으로 열린 공식회의였다.

홍 위원장이 유감표명을 했지만, 의원들은 여전히 신경전을 이어갔다.

바른정당 하태경 간사는 "위원장은 국회법을 준수했다고 하는데, 19대 이후 사문화된 조항을 드는 것"이라면서 "국가보안법에서 사문화된 이적표현물 탐독죄·불고지죄를 따랐다고 하는것과 무엇이 다른가. 위원장 독재시대를 알리는 선언"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하 의원이 청문회 논의 당시 퇴장하지 않았으면 논의할 수 있었다. 퇴장하면서 스스로 권리를 포기한 것이 아닌가"라며 "색깔론은 이해할 수 없다. '기습처리' '날치기 '라고 하는 것은 동료의원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다"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MBC 노조탄압 청문회와 삼성전자에 대한 청문회를 무효화해야 한다는 여당 주장과 당초 의결한 대상 모두 진행해야 한다는 야당 의견이 대립하면서 잠시 정회하기도 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