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정에너지 수소' 안전하게 저장하는 물질 제조방법 개발

부경대 홍지상 교수 "기존 수소저장 물질 문제 이론적 해결"


부경대 홍지상 교수 "기존 수소저장 물질 문제 이론적 해결"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미래 청정에너지로 주목받는 수소를 안전하게 대량 저장하는 물질을 만들 수 있는 이론적 방법을 내놨다.

부경대 물리학과 홍지상 교수팀은 23일 탄소 원자(C) 2개와 질소가 결합한 2차원 물질인 'C₂N'을 이용해 수소에너지를 기존 물질보다 더 안전하게 대량으로 저장할 수 있는 이론적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수소는 연료전지 등에 사용돼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미래 청정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폭발 위험과 낮은 경제성 등이 상용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어 수소를 안전하게 대량으로 저장하는 방법이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연구팀은 이론 연구를 통해 탄소와 질소로 이루어진 2차원 벌집모양 구조의 C₂N 표면에 리튬(Li)을 도핑하면 리튬의 결합에너지가 매우 커서 수소가 안정적으로 흡착되고 기존 물질에서 문제가 된 리튬 뭉침 현상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

리튬은 수소를 흡착하는 역할을 하는데 탄소로만 된 그래핀 등에 리튬을 도핑하면 결합력이 약해 균일하게 분포하지 못하고 한 곳으로 뭉쳐 수소 흡착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그러나 C₂N에 리튬을 도핑한 경우에는 리튬의 결합에너지(3∼5eV)가 매우 커 안정하고 균일하게 수소를 흡착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C₂N의 수소 흡착효율이 최대무게 퍼센트로 13%까지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 연구된 수소 저장물질의 경우 수소 흡착효율이 최대무게 퍼센트로 10%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30%포인트 이상 향상된 것이다.

또 이 물질은 저장된 수소 가운데 떼어내 사용할 수 있는 양을 나타내는 실제활용 용량값이 10% 정도로 전체 저장수소의 77% 정도를 연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홍지상 교수는 "이 연구는 기존 수소저장 관련 문제점을 해결, 안전하게 수소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이론을 제시한 것"이라며 "고체 물질로 안정적인 수소저장 방안을 보인 이론을 검증하기 위한 활발한 연구를 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지원사업 지원으로 수행된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머티어리얼 케미스트리 A'(Journal of Materials Chemistry A, 2월 5일자)에 게재됐다.

부경대 홍지상 교수
부경대 홍지상 교수[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