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정부시 통장들 "GS건설, 경전철 파산신청 철회해야"

서울 GS건설 본사 앞 항의 집회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의정부지역 통장 70여 명은 23일 "GS건설은 의정부경전철 파산신청을 철회하고 책임 운영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GS건설 본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이같이 요구하면서 "경전철 파산신청은 명백한 계약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의정부시 통장들 "GS건설, 경전철 파산신청 철회해야" - 1

통장들은 "의정부경전철 주식회사의 최대 주주인 GS건설은 경전철을 30년간 책임지고 운영하기로 협약했으나 약속을 깨뜨리고 운영 4년 반에 파산을 신청했다"며 "그러면서 의정부시민에게 2천200억원의 해지금을 빼앗으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GS건설은 의정부경전철 실패에 대해 책임지고 해지금을 포기해야 한다"면서 "의정부경전철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서울 강남의 위례신사 경전철을 추진, 책임을 외면하고 욕심만 채우려는 GS건설은 각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수도권 첫 경전철인 의정부경전철은 개통 4년 반 만인 지난달 11일 2천200억원의 누적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서울중앙지법에 파산을 신청했다.

이에 의정부시와 정치권, 사회단체,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등은 잇따라 성명을 내고 파산신청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파산 신청 인용 여부는 이르면 다음 달 결정된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