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열 "GDP 대비 가계부채 총량 분명히 문제"(종합)

"시장금리 상승·불확실성에 취약차주 채무상환 걱정"
"전체적인 가계 상환능력은 양호…시스템리스크 가능성 낮아"
기준금리 유지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총재
기준금리 유지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총재(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준금리 결정 설명회에서 금리유지 배경을 밝히고 있다. 20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급격히 불어난 가계부채의 총량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GDP(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 총량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며 "거시정책 관점에서 총량이 많고 미시적으로 봐도 취약가구가 문제"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의 가계신용 통계를 보면 작년 말 가계부채 잔액은 1천344조3천억원으로 1년 사이 141조2천억원(11.7%) 급증했다.

작년 6월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명목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0%나 된다. 신흥국은 물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이 총재는 취약가구 부채가 부실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저소득층, 저신용층, 다중채무자 등 취약차주의 채무부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유의해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이주열 총재
발언하는 이주열 총재(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준금리 결정 설명회에서 금리유지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chc@yna.co.kr

이어 "가계부채를 가볍게 볼 수 없는 이유는 올해 들어 시장금리의 상승 압력과 대내외적 금융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으로 취약차주의 채무상환이 걱정되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다만, 가계부채가 한국의 금융시스템 리스크(위험)로 전이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가계부채가 양적으로 많이 늘어났지만, 부채의 분포 상황이나 가계의 금융자산 등을 감안할 때 가계의 채무상환 능력은 전체적으로 보면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고정금리, 분할상환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질적 개선이 있었고 상대적으로 우량한 차주 중심으로 가계부채가 늘어났다"며 "가계부채 중 고신용(1~3등급)·고소득(상위 30%)으로 우량한 차주의 비중이 금액 비중으로 65% 내외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무디스, 피치 등 국제신용평가사들이 금융기관의 높은 건전성과 가계부채 차주의 분포 등을 고려할 때 한국의 가계부채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을 제한적으로 평가했다고도 소개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가계부채 증가세가 확실히 둔화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가계대출은 은행의 경우 2개월 연속 증가 규모가 축소했지만, 비은행 가계대출은 예년을 상회하는 높은 증가세를 보인다"며 "가계대출의 증가세 둔화는 계절적 요인에도 기인하는 만큼 기조적으로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