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예위, 블랙리스트 첫 공식 사과…"힘없고 용기 부족"

문화예술단체들에도 사과문 보내…추가 대책 내놓겠다
문예위가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발췌본
문예위가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발췌본[홈페이지 캡처]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집행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위원장 박명진)가 국민과 예술인들에게 처음으로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문예위는 23일 홈페이지(www.arko.or.kr)에 '위원장 및 임직원 일동' 명의로 게재한 사과문에서 "국민과 예술가를 위한 기관으로서 부당한 간섭을 막아냈어야 하나 그러지 못했다"면서 "문예진흥기금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한 지원 배제 사태로 상처받은 예술가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또 "독립성을 확보하지 못한 기관으로서 힘이 없었고 용기가 부족했던 것도 사실이다. 많은 임직원이 노력했으나 외부개입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데는 역부족이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동안 특검 수사에 충실히 임했고 감사원 감사도 진행중이다. 이런 일련의 조사로 사과가 늦어진 점 혜량해달라"며 "조만간 그간의 경위와 지원배제와 관련한 사실관계가 밝혀질 것이다. 이를 통해 저희가 책임져야할 일에 대해서는 마땅히 책임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심사위원 선정방식을 대폭 개선하고 옴부즈맨 제도를 신설했으며 복원돼야 할 사업들을 다시 세우고 예산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예위는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해 소신 있게 일하고 자율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예위는 이 같은 내용의 사과문을 유관 문화예술단체들에도 발송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으로 문화예술 창작 지원, 인력 양성 등을 위해 매년 2천억원 이상의 문예진흥기금을 집행하는 문예위는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기 위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문예진흥기금 집행 과정에서 실제로 적용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문예위는 문화예술계에 대한 정치적 간섭과 검열을 차단하기 위한 대책으로 올해부터 정부의 예술창작 지원금을 받을 문화예술가나 단체를 심사하는 심의위원을 추첨으로 선발하고, 지원 심사 결과에 불복할 경우 구제 기회를 주는 '지원심의 옴부즈맨' 제도를 도입했다.

지난달 진행한 올해 첫 문예진흥기금 지원 사업 공모 심의부터 이러한 새 제도를 적용했으며, 이에 따라 선정한 745건의 예술공연 등 지원 대상을 최근 공개했다.

올해 지원 대상에는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서울연극제 등 블랙리스트에 올라 불이익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던 문화예술 사업이 다수 포함됐다.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 집단소송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 집단소송(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민주사회를위한 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자 집단소송 청구 기자회견에서 장지연 문화문제대응모임 공동대표가 사안 경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7.2.9 jin90@yna.co.kr
'광장극장 블랙텐트'
'광장극장 블랙텐트'(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 오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설 자리를 잃은 연극인들이 광화문광장에 직접 만든 극장 '광장극장 블랙텐트'에서 개관 기념 퍼포먼스가 열리고 있다. 2017.1.10 pdj6635@yna.co.kr
문예위 사과문 전문[문예위 홈페이지 캡처]
문예위 사과문 전문[문예위 홈페이지 캡처]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