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군 훈련장 조성 반대"…진천주민들 반대대책위 구성

진보·보수 망라한 50개 단체 참여…반대서명운동 펼치기로

(진천=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진천군 주민들이 미군 훈련장 조성계획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진천군 미군 훈련장저지 범군민대책위원회 출범식
진천군 미군 훈련장저지 범군민대책위원회 출범식

'미군 훈련장 저지 범군민대책위원회'는 23일 오전 진청군청 현관 앞에서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했다.

대책위원회에는 진천읍 이장단협의회, 진천읍 주민자치회, 진천군 새마을회, 진천중앙시장상인회, 진천군 노인회자문위원회, 진천군 농민회, 충북참여연대 진천군지부, 공무원노조 진천군지부, 전교조 진천군지회 등 보수·진보 구분 없이 지역 50개 단체가 망라됐다.

미군 훈련장 조성을 반대하는 민심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 "진천 만뢰산 일대 40만평에 육박하는 미군 훈련장을 조성하는 것은 활발한 개발로 전성기를 맞은 진천에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라며 "이런 사업이 밀실에서 추진되는 것은 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훈련장 예정 부지 주변은 생태공원 보탑사, 백곡호 등 관광자원이 있고, 김유신 장군 태실을 묻은 사적 414호인 태령산, 수녀원인 무아의 집도 있다"며 "훈련장으로 부적합하고 생거진천 이미지도 훼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군 훈련장이 조성된 뒤 위해 시설이 들어서도 군사기밀이라는 이유로 주민들은 아무런 정보도 받지 못할 것"이라며 "용산 미군기지의 심각한 오염 실태에 비춰볼 때 환경파괴가 불 보듯 뻔한 미군 훈련장을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원회는 출범식을 마친 뒤 농어촌공사 진천지사를 항의 방문해 미군 훈련장 예정부지 매입과 관련된 업무 거부 요청서를 전달했다. 농어촌공사는 지난해 국방부와 미군 훈련장 예정지 토지 보상 위·수탁 양해각서(MOU)를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원회는 군민 서명운동과 함께 군민 결의대회, 국방부 항의 집회, 천막 농성 등을 벌일 예정이어서 미군 훈련장을 둘러싼 반발이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진천군의회도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미군 훈련장 설치계획의 철회를 요구했다.

국방부는 진천읍 문봉리와 백곡면 사송리 일대 임야 130만㎡에 주한 미군의 산악(독도법) 훈련장을 조성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계획은 지난달 국방부가 훈련장 예정 용지 매입에 따른 협조를 요청하는 비공개 문서를 진천군에 보내면서 알려졌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