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게임 아이템 사기 전과46범, 출소 한달만에 또 '쇠고랑'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게임중독에 빠진 30대가 게임 아이템 사기 사건으로 교도소에서 징역을 살고 나온 뒤 한 달 만에 다시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중부경찰서
부산 중부경찰서

부산 중부경찰서는 23일 사기 혐의로 김모(30) 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김씨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온라인 게임을 하며 게임 유저들에게 아이템을 싸게 팔겠다고 속여 돈만 가로채는 수법으로 모두 93차례에 걸쳐 1천38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같은 범죄로 징역을 살다가 지난해 6월 출소한 뒤 한 달도 안 돼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김씨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수면시간을 제외하면 계속 피시방에서 게임에 탐닉했으며 게임비용과 유흥비를 마련하려고 반복적으로 게임 아이템 사기를 저질렀다고 경찰은 전했다.

지난 10여 년간 김씨의 게임 아이템 사기 전과만 46회에 달했다.

경찰은 검찰 송치 때 김씨의 치료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의견서를 첨부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