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법 직권상정' 무산…정의장·여야4당 원내대표 합의실패


'특검법 직권상정' 무산…정의장·여야4당 원내대표 합의실패

협상 테이블에 앉은 의장과 여야4당
협상 테이블에 앉은 의장과 여야4당(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오전 특검 수사기간 연장법안 직권상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 의장실을 찾은 여야 원내대표가 정세균 의장과 함께 면담을 하기 전 취재진 퇴장을 기다리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류미나 박경준 기자 = 박영수 특별수사팀의 수사기간 연장을 골자로 한 특검법의 국회 본회의 직권상정이 무산됐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40여 분간 회동을 하고 특검법의 직권상정 문제에 대해 담판을 벌였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까지가 활동 기한인 특검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수사 기간 연장을 수용하지 않으면 활동을 종료하게 된다.

회동에서 야 3당 원내대표들은 특검법의 직권상정을 요구했으나 정 원내대표가 강력히 반대하며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정 의장은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합의가 없으면 자의적인 직권상정이 어렵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